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민주당과 합당은 흡수합당 형식…문재인과 사전 논의거쳤다"

최종수정 2016.09.18 15:02 기사입력 2016.09.18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보경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민주당과 합당에 대해 법적으로 흡수합당의 형식이 될 것이며, 통칭 등을 통해 향후 '민주당'으로 부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추 대표는 통합 과정에서 민주당측에서 아무런 조건을 내걸지 않았으며, 통합 결정은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 등과 사전에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민석 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에서 포옹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민석 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에서 포옹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과의 통합 결정과 관련해 "정치적으로 오늘 통합선언을 했고 법적으로는 흡수합당이 되는 것"이라면서 "아무런 조건 없이 정권교체를 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말씀을 민주당 대표였던 김민석 대표가 며칠전에 찾아와서 말씀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날 통합 결정을 발표한 것에 대해 민주당 창당 61주년이 되는 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약칭이 더민주, 민주당 등으로 혼재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약칭은 더민주 등으로 쓸 수 있다. '더불어'에는 통합의 의미도 있다"고 언급해, 더민주가 향후에도 약칭으로 쓸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앞으로는 통칭이 중요하다"고 언급해 민주당이라는 당명 역시 활용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아울러 이번 통합 결정에 대해서도 "저 혼자 추진한 게 아니라 문 전 대표와 여러 분들의 고견을 듣고 추진한 것이라 걱정 안해도 된다"고 말했다. 김민석 민주당 대표의 향후 역할과 관련해서는 "백의종군(白衣從軍)이라는 말 속에 다 들어있다"고 언급해, 사전에 약속된 사항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에 대해서는 추 대표는 "개인적 소신은 분명하게 반대하지만 당대표로서는 국익 차원에서 '찬성이냐 반대냐'하는 국민을 분열하는 이분법이 아닌 국민과 당내 의견 수렴을 거쳐서 당론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분열시키는 낡은 안보가 아니라 민생을 지키는 민생안보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대정부질문, 국감에서 사드의 무용성을 밝히겠다는 뜻도 밝혔다. 추 대표는 "사드문제는 국감에서 의원들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군사적으로 무용지물이라는 것을 국방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추석 전 박근혜 대통령과 3당 대표간 회동에서 사드 문제가 거론된 것과 관련해 "그 자리에서 사드가 왜 필요한지 설명을 듣지 못했다"면서 "야당 대표인 저도 이해를 못하는데 국민이 어떻게 이해를 하겠냐"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선택하라고 하거나 야당 대표에게 대답하라고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말했다.

한편 추 대표는 최근 경주 지진과 관련해 원전 상황 점검과 함께 재난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해 당내 '원자력 안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무소속 의원의 복당에 대해서는 "내일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지난번 최고위원들에게는 사전에 양해를 구한 상태로, 내일 그 내용을 정식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