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인 가구 절반, 단독주택 거주…20대 비율 71.7% 압도적

최종수정 2016.09.17 15:31 기사입력 2016.09.17 15:31

댓글쓰기

하숙촌. 사진=아시아경제DB

하숙촌.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1인 가구의 절반 이상이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통계청의 '2015 인구주택총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520만3000가구로 전체 1911만1000가구의 27.2%를 차지했다.
이 중 52.1%인 271만1000가구가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서 말하는 단독주택이란 집 한 채에 가구 하나만 거주하는 일반적인 형태 외에 한 지붕 아래 여러 가구가 살 수 있도록 설계된 '다가구주택' 등도 포함된다.

단독주택 거주 비율 중 20세 미만 1인 가구의 비율이 71.7%로 압도적이었다.

이는 다른 지역 학교에 다니게 된 대학 초년생들이 원룸형으로 꾸민 다가구주택에 사는 경우가 많아 단독주택 비율이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아파트 거주 비율은 12.7%로 전체 평균 27.5%의 절반도 채 되지 않았다.

또한 주택 이외 거처 거주 비율도 11.9%로 전체 평균인 8.1%보다 높았다. 주택 이외 거처란 오피스텔, 여관, 고시원 등을 말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