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주 지진]불국사 다보탑 난간석 이탈…무방비 문화재들 '속수무책'

최종수정 2016.09.14 09:52 기사입력 2016.09.14 00:29

댓글쓰기

12일 오후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에 떨어진 다보탑 구조물 /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에 떨어진 다보탑 구조물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12일 오후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으로 인해 불국사 다보탑의 난간석이 내려앉았다.

대한불교조계종은 13일 오전 국보와 보물이 있는 사찰을 중심으로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해 불국사 다보탑(국보 제20호)과 청도 운문사 서(西) 삼층석탑(보물 제678호)의 피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불국사 다보탑은 상층부 난간석이 내려앉았고, 운문사 서 삼층석탑은 탑의 꼭대기에 있는 상륜부가 떨어져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주 분황사에서는 모전석탑(국보 제30호)의 1층 벽돌에서 실금이 관찰됐고, 약사여래입상이 있는 보광전의 지붕 용마루와 벽체에서 갈라짐 현상이 발견됐다.

이외에도 경주 기림사 대적광전, 양산 통도사 대웅전·극락보전 등에서도 건물 벽면에 금이 갔고, 경산 선본사 전각의 지붕 기와가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불국사 대웅전 지붕과 오릉 담장의 기와가 일부 파손되고 석굴암 진입로에 낙석이 발생한 데 이어 추가로 문화재 피해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지진에 따른 문화재 피해 사례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계종 측은 사찰에서 보고된 문화재 피해의 원인이 지진인지 여부를 정밀조사를 통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일대 국보·보물급 문화재의 피해 유무를 정밀조사하고 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