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서울교육청, 지진 발생시 학교·교직원 행동요령 안내

최종수정 2016.09.13 16:00 기사입력 2016.09.13 16:00

댓글쓰기

피해 발생시 등·하교시간 조정 및 임시휴업 조치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과 같은 상황에서 각 학교가 취해야 할 상황을 안내하는 등 후속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교육재정과와 정책·안전기획관을 중심으로 비상상황반을 구성하고, 교육청 산하 직속기관 및 각급 학교에 지진 발생으로 인한 학생과 교직원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진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안내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피해 발생시 즉시 보고할 수 있는 체계도 갖췄다.

교육청은 또 각급 학교 및 기관에서 지진 피해의 정도에 따라 학생 및 교직원 안전을 위해 필요시 등·하교시간 조정 및 임시휴업 등의 조치를 신속히 취할 것을 안내했다.

학교 구성원들에게는 지진대응 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도 지시했다. 특히 야간 자율학습 등 관리인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지진과 같은 재해가 발생할 경우, 학교장 등 안전 책임자가 신속하게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한 대피 등 필요한 조처를 취할 수 있도록 매뉴얼(지진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충분히 숙지하고 학생들에게도 지진 대비 조처를 반복 훈련하도록 해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강조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한국이 이른바 '지진 안전 지역'이라는 선입견을 버리고 만일의 사태에 철저하게 대비해 학생·교직원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선제적 조처"라며 "앞으로도 지진대응 훈련이 민방위 훈련 등 각종 계기 때마다 포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