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빌 클린턴 정부 CIA 국장 울시, 트럼프 지지 선언 "그는 비밀도 잘 지켜"

최종수정 2016.09.13 09:22 기사입력 2016.09.13 09:22

댓글쓰기

2003년 제36차 PBEC(태평양경제협의체) 총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제임스 울시/사진=연합뉴스

2003년 제36차 PBEC(태평양경제협의체) 총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제임스 울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미국 빌 클린턴 정부 당시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맡았던 제임스 울시가 도널드 트럼프를 공식 지지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빌 클린턴 행정부 CIA 국장을 지낸 울시는 성명을 통해 민주당 대선후보인 클린턴의 부인 힐러리 대신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성명을 통해 지지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울시는 1993년~1995년 CIA의 국장을 지냈다. 그는 트럼프 진영에서 외교와 안보 고문단의 일원으로 활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울시는 자신이 평생 민주당원으로서 활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빌 클린턴에 대해 국무장관 재직 시절 국가 기밀을 이메일로 주고받았던 '이메일 스캔들'을 거론하며 "클린턴은 (기밀) 임무와 안보를 유지하는 측면에 있어 CIA에 대한 무지, CIA를 이끌 만한 능력이 전혀 없음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금까지 공개된 이메일로 판단하면 클린턴은 정부의 민감한 기밀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기본적인 프로토콜을 준수하고 관리하는 데 자신의 수석 참모들을 이끌만한 능력도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트럼프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발언을 했다. 울시는 "트럼프는 우리가 직면한 위협의 엄중함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자신의 (대응)카드를 비밀로 잘 유지한다"고 호평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