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역대 최강 지진에 경북 주민 불안 고조…경주서 2명 부상

최종수정 2016.09.13 06:30 기사입력 2016.09.12 2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12일 경북 경주에서 오후 7시44분과 오후 8시32분 규모 5.1과 5.8의 강력한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규모 5.8의 지진은 지금까지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규모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서울, 세종, 부산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느낄 수 있을 만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지진으로 인해 경북과 울산 지역 등에서는 유리창 및 주택 일부가 파손됐다는 신고가 빗발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주에서는 2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 그러나 전국의 원자력 발전소와 서울 지하철 등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지진은 이날 오후 7시44분32초 경북 경주시 남서쪽 9㎞ 지역에서 한반도에서 역대 4번째로 강력한 5.1 규모로 처음 발생했다.
50여분 뒤인 오후 8시32분54초에는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역에서 1차 지진보다 더 강한 규모 5.8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경북 포항시 두호동에 거주하는 이모(51)씨는 "갑자기 아파트가 흔들려 깜짝 놀랐다"며 "평생 포항에 살았는데 이렇게 큰 규모의 지진은 처음 느껴본다"고 말했다.

포항시 장성동에 거주하는 김모(35)씨는 "지진이 발생한 이후 아파트에서 대피하라고 해 인근 바닷가로 이동했다"며 "집안이 흔들리고 어린 아이도 울어 정신이 없을 정도였다"고 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