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北핵실험장 지역 탈북민 조사 검토

최종수정 2016.09.12 16:07 기사입력 2016.09.12 13: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장이 있는 길주군에서 살던 탈북민의 증언에 따르면 길주군 주민들이 원인 모를 병에 시달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는 질문에 "어떤 학자의 길주군 관련된 탈북민 연구는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 계속 그것을 추적하고 조사하는 그런 활동들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이 지난 9일 5차 핵실험 도발을 한데 대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이라는 도발을 강행했다"며 "앞으로도 계속 핵 도발을 하겠다면서 여러 차례의 위협을 가하는 현실이 정말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9월 유엔 총회가 정식으로 예정돼 있는 등 여러가지 외교일정을 고려한 행보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북한의 핵 보유국 이미지를 더 강화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레짐 체인지(정권 교체)를 목표로 하느냐'는 질문에는 "대북·통일 정책의 목표는 평화통일"이라며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북한의 핵 개발 및 핵(핵무기)의 포기 등 북한의 올바른 변화가 필요하다. 정부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서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겠다는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