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을 극복한다]한의학계 "우리를 배제했다"

최종수정 2016.09.12 10:22 기사입력 2016.09.12 10:22

댓글쓰기

"복지부 암관리 종합계획에 한의학 연구와 치료는 없다" 비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12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국가 암관리 종합계획에 대해 한의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과 일본 등이 양방 협진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책에 한의학 연구와 치료가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김필건, 이하 한의협)는 12일 국가암관리위원회 종료 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국가 암관리 종합계획에 암환자 치료와 인프라, 연구 부분에 한의학 분야가 배제된 것에 대해 "세계적 추세와 반대로 가고 있다"고 지적하고 국가 암관리 종합계획에 한의학 연구와 치료가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암을 극복한다]한의학계 "우리를 배제했다"
정부는 이날 제3차 국가 암관리 종합계획을 통해 6개 분야 22개 과제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한의학과 관련한 치료연구, 인프라 구축 등의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한의협 측은 "미국의 경우 MD앤더슨, 존스홉킨스,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의료기관에서 모두 한·양방 협진을 진행하고 있다"며 "MD앤더슨 암센터와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는 자신들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침술은 항암화학요법에 의한 오심, 구역, 통증, 신경증, 구강건조, 안면홍조, 림프부종, 피로 등에 효과적'이라며 침치료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존스홉킨스의 경우도 통합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인용해 '침 치료는 통증과 자가면역질환, 인지장애, 피부질환, 피로, 소화기질환, 부인과질환, 난아임, 불면, 근골격계질환, 신경학적질환, 호흡기질환 등 35개 이상의 질병에 효과를 제공하고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역시 국립암연구소 내 병태생리연구부의 주요 업무로 항암제 부작용 경감을 위해 다양한 한약처방을 이용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국립암연구소는 2009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암환자 병태생리연구를 통해 육군자탕과 반하사심탕, 억간산 등의 한약을 활용해 암환자의 항암제 부작용을 줄이고 말기 암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는 한약 메커니즘 분석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암치료를 할 때 한·양방 협진의 효과는 이미 세계적으로 증명됐다고 한의협 측은 강조했다. '비소세포폐암환자에 대해서 한·양방 치료 병행 시 환자생존율이 증가하고 항암치료에 따른 피부 및 소화기계 부작용이 감소한다(J Integr Med. 2014년)', '진행 간세포함 환자 288례를 분석한 결과 한약투여와 간암환자의 생존기간 사이에 유의한 상관성이 있다(Nature 자매지 Scientific Reports. 2016년)' 등을 비롯한 많은 국제적 학술논문과 연구결과들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김필건 회장은 "암치료에 있어 한·양방 협진이 환자의 치료효과를 높이고 특히 항암치료 중인 환자의 삶의 질 관리에 있어 큰 효과가 있음은 모두 증명됐다"며 "세계 의료 선진국들이 앞다퉈 한의학을 연구하고 협진을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세계 최고의 동양의학 인재를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세계 트렌드에 역행하며 암관리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한의학은 고려하지 않는 대한민국 의료정책은 분명히 재고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