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아이엠엔터, 발전설비사·해양 서비스사 동시 인수

최종수정 2016.09.02 10:37 기사입력 2016.09.02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유아이엠엔터(前{$_001_$})가 발전설비업체와 해양 서비스 기업을 동시에 인수한다.

유아이엠엔터는 1일 발전설비 및 부품회사 삼광피에스와 선박부품 및 글로벌서비스 회사 에이치엘비네트웍스를 각각 98억원, 160억원에 현금 인수(지분 100%)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에이치엘비네트웍스의 주요주주들은 90억원 규모의 유아이엠엔터 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2대주주가 되고, 회사 경영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에이치엘비네트웍스의 경우 100% 자회사로 상하이와 싱가폴 현지법인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인수계약을 통해 유아이엠엔터는 사실상 4개사를 인수하는 것이라는 게 유아이엠텐터 측의 설명이다.

삼광피에스는 지난 1993년에 설립돼 지난해 463억원의 매출과 3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 회사 주력 제품으로는 발전소내 가스, 폐가스 및 공기량을 조절하는 설비인 컨트럴뎀퍼와 탈황설비 busway 등이 있다.
석탄 화력과 복합화력 및 원자력 모두에 적용되는 풀·라인업의 댐퍼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최대 규모의 뎀퍼를 제작한 경험, 고온 고압에 견디는 날개 및 샤프트 제조기술을 보유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대우인터내셔날, 한국조선해양 , 사우디전력청, GE의 주요 협력업체이기도 하다.

에이치엘비네트웍은 지난해 연결기준 163억원의 매출액과 5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본사가 30억원, 100% 자회사 싱가폴법인이 16억원, 상하이법인이 5억원 등을 시현했다. 지난 2009년 설립된 에이치엘비네트웍은 2010년 싱가폴 법인과 2014년 상하이법인도 설립한 바 있다.

박현서 유아이엠엔터 대표는 “두 회사의 100% 지분인수를 통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안정적으로 시현하는 펀더멘탈을 확보할 것"이하며 "향후 주총에서 새롭게 선임될 임원들과 함께 성장성 있는 사업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