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공공기술창업 펀드 1500억원 규모로 조성

최종수정 2016.08.28 12:00 기사입력 2016.08.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정부가 출연한 대학, 연구소 등의 공공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기업을 지원하는 전용펀드가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총 1500억원 규모의 ’공공기술창업펀드‘를 결성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공공기술창업 펀드’는 정부 연구개발(R&D) 성과의 확산과 창업을 통한 일자리 조성 등 창조경제 핵심성과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

그간 정부 연구개발은 양적투자 규모에 비해, 연구결과 활용을 통한 기술이전과 창업 등의 사업화 성과는 그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미래부는 작년 5월부터 ‘정부 R&D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공공기술 사업화 성과 확대를 위해 이번 펀드조성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펀드 소요재원은 미래부와 특구진흥재단 출자금 350억원, 한국모태펀드 출자금 100억원과 지자체, 지역은행, 민간투자자 등으로부터 출자를 받아 조성할 계획이다.
공공기술창업펀드는 2차펀드와는 달리, 창업기업의 성장단계 및 특성을 감안해 3가지 펀드로 세분화돼 운용될 계획이다.

300억원 규모의 공공기술기반펀드는 창업 2~5년 이내의 공공기술 창업기업에, 200억원 규모의 신성장·특허기반펀드는 성장가능성이 크고 공공특허를 활용하는 기업에 집중 투자된다.

벤처투자펀드는 창업한지 5년 이상으로 죽음의 계곡(death valley)을 건넌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3개 펀드는 금년 12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순차적으로 결성된다. 펀드는 결성 후 보통 4~5년간 투자가 이루어지며, 이어 4~5년간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기술력이 뛰어남에도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공기술 기반의 창업기업들에게 맞춤형으로 투자하도록 펀드를 운용하겠다”며, “공공기술이 창업으로 연결돼 창조경제를 활성화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