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 노트7 '열풍'……제휴카드·중고보상 프로그램 2~3배 늘어

최종수정 2016.08.28 09:00 기사입력 2016.08.28 09:00

댓글쓰기

갤럭시 노트7 '열풍'……제휴카드·중고보상 프로그램 2~3배 늘어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갤럭시 노트7 출시와 더불어 제휴카드 할인이나 클럽 프로그램이 인기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노트7 출시 일주일만에 신한 제휴카드 일 평균 가입고객이 기존 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9월 30일까지 갤럭시 노트7을 비롯한 프리미엄 모델을 개통하고 신한 제휴카드를 신청하면 ▲30만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원 청구 할인 ▲70만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5000원 청구 기본 할인에 10만원 추가 할인의 혜택까지 제공한다.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인 R클럽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일주일 동안 갤럭시 노트7을 R클럽으로 가입한 고객 비중이 같은 기간 다른 모델 대비 2배 높다.
R클럽은 18개월 동안 사용하던 중고폰으로 잔여할부금을 보장해주며 파손 시 수리비의 30%,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갤럭시 노트7을 R클럽으로 가입하고 신한카드 제휴할인까지 받으면 약 3만원대(데이터 59.9 요금제 기준)에 구매가 가능하다.

할부원금의 60%인 49만8540원에서 신한카드 제휴할인을 받으면 최대 46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잔여할부금은 18개월 후 단말기 반납을 통해 보장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온라인 쇼핑몰인 ‘유플러스샵’을 통해 갤럭시 노트7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고객도 꾸준히 늘고 있다. 유플러스샵 방문 고객은 전월 대비 20% 증가했다.

갤럭시 노트7 사전 판매와 정식 출시 등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유플러스샵 방문으로도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갤럭시 노트7이 출시된 19일 이후 신한 제휴카드와 R클럽이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고 유플러스샵 방문객 수도 꾸준히 늘고 있다”면서“각 프로그램만의강점을 진정성 있는 마케팅을 통해 알려 갤럭시 노트7 구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꾸준히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