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영 D-1 '굿와이프' 결말 관전 포인트…전도연의 성장, 그리고 사랑

최종수정 2016.08.26 19:54 기사입력 2016.08.26 19:54

댓글쓰기

사진=tvN

사진=tvN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원작의 재미와 국내 정서를 잘 반영한 웰메이드 리메이크작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방송에 앞서 15, 16회 스틸 사진과 관전 키워드로 마지막 이야기를 미리 살펴봤다.

◆전도연의 주체적 성장

작품 속 김혜경(전도연 분)은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의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생계를 위해 15년 만에 변호사로 복귀했다. 복귀 후 변호사로 활약,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점차 현실적이고 이성적인 법조인으로 성장하는 것은 물론 이태준과 관련된 진실들을 뒤늦게 알게 되면서 별거를 시작, 새로운 삶을 그려나가고 있다.

또한 서중원(윤계상 분)의 진심을 알게 되면서 과거 이태준과의 사랑이 자신을 위함이 아니란 것을 깨달으며 새로운 감정을 느끼게 됐다. 그간 김혜경이 이태준의 의견대로 수동적인 아내로 살아왔다면, 이제는 자신의 선택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주체적인 성장을 그려나가고 있다. 엄마로서 아이들을 양육하면서도, 온전한 여성으로 사랑하고 사랑 받으며, 법정에서는 세간의 관심을 이겨내고 변호사로서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카리스마를 자랑하고 있는 것.

사진=tvN

사진=tvN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을 살펴보면 김혜경의 한층 당당해진 모습이 눈길을 끈다. 법정에서든 밖에서든 정면을 날카롭게 응시하는 빈틈없고 단단한 눈빛을 보이고 있는 것. 과연 '굿와이프'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김혜경의 성장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지태 VS 윤계상

사진=tvN

사진=tvN


작품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이태준(유지태 분)은 검사로 성공적인 복귀를 했고,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과 서중원(윤계상 분)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중원을 판사 뇌물 수수 혐의로 조사하고 압박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그간 서로를 향한 예의를 지키고 웃음으로 진심을 감췄던 두 사람이 처음으로 적대적인 감정을 폭발시키며 대립해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가 이어진 바 있다. 특히 김혜경이 이태준에게 이혼 서류를 전달하고 서중원에게 함께 하고 싶다고 마음을 고백한 상황이라 남은 2회에서 두 남자의 대결은 더욱 본격적으로 펼쳐질 전망이다.

사진=tvN

사진=tvN


공개된 스틸사진에서는 두 남자의 각기 다른 카리스마가 묻어난다. 이태준이 상대방을 압도하는 묵직한 카리스마라면 서중원은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는 것. 각기 다른 방식으로 김혜경을 사랑하는 두 남자와 혜경은 어떤 미래를 그려 나갈지, 이태준과 서중원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치열한 법정 대결 결과는 어떻게 펼쳐질지 '굿와이프' 결말을 향한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오늘(26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되는 '굿와이프' 15회에서 김혜경(전도연 분)은 신입변호사 시절 맡았던 이혼소송 당사자의 손해 배상 소송을 담당하게 되면서 로펌 입사 후 겪은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게 된다. 짜임새 있는 법정 스토리와 몰입도를 더하는 캐릭터들간의 관계가 스피디하게 전개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