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이인원 자살]의혹 밝힐 핵심 '키맨'의 자살…롯데 수사 어떻게 되나

최종수정 2016.08.26 18:52 기사입력 2016.08.26 09:50

댓글쓰기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 부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 부회장


롯데 의혹 밝힐 핵심 키맨 이인원 부회장 자살
오늘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검찰 조사 압박감·부담감 컸던 듯
검찰, 이인원 자살에 충격·당혹…수사 일정 재검토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자살함에 따라 7부능선을 넘어섰던 롯데그룹 수사 일정도 전면 재조정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이자 그룹 2인자로 불리는 만큼 검찰은 이 부회장를 통해 핵심 의혹들을 증명할 만한 단서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치밀한 준비를 해왔다.

실제 이 부회장은 롯데그룹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롯데그룹의 컨트롤타워인 정책본부의 수장으로서 총수 일가의 경영 활동을 보좌함과 동시에 롯데그룹 전 계열사를 총괄 관리해왔다. 자금관리는 물론 그룹ㆍ계열사의 경영 사항도 이 부회장의 손을 거쳤다.

검찰이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에 치밀하게 대비한 것도 이 때문이다. 즉, 이 부회장이 롯데그룹 경영 비리를 밝혀낼 핵심 키맨(keyman) 역할을 했을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특히 검찰은 이 부회장의 배임ㆍ혐의를 입증한 뒤 다음주 그룹 총수인 신 회장을 직접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지만, 그의 자살로 총수 일가 소환 전에 최종 수사 내용을 점검할 기회를 잃게 됐다. 지금까지 고수해온 수사 일정과 계획, 전략의 전면적인 수정도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 부회장이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져 검찰 수사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아울러 재계를 중심으로 롯데그룹의 거의 모든 계열사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가 저인망식으로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제기돼 이 부회장 사망 이후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계속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예상도 나온다.

검찰은 이 부회장의 사망과 관련해 애도의 뜻을 표하면서 수사 일정을 재조정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밝혔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