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이인원 자살]조사중 긴급 소환…극단적 선택

최종수정 2016.08.26 11:14 기사입력 2016.08.26 11:14

댓글쓰기

[롯데 이인원 자살]조사중 긴급 소환…극단적 선택

예상보다 빠른 소환 통보…수사 본격화되자 심적 압박 컸을 듯
검찰, 황각규 사장 20시간 조사 벌인 후 비공개 귀가 조치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문제원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롯데 2인자인 이인원(69) 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오전 검찰 출석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한 산책로에서 나무에 넥타이로 목을 매고 숨져 있는 채로 발견됐다. 인근에서 운동 중이던 주민이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이 부회장은 반바지 차림에 검은색 점퍼를 입고 있었다.

시신 옷 안 주머니에서는 이 부회장이 신분증이 발견됐지만 경찰은 시신이 발견되고 2시간 만인 오전 9시께 이 부회장 본인이 맞다는 지문 분석 결과를 내놨다. 유서는 이 부회장이 타고 왔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 안에 있었다. 차량은 이 부회장이 목숨을 끊은 장소로부터 100m 가량 떨어진 공터에서 발견됐다.

이 부회장은 A4용지 4장(본문은 3장) 분량의 유서를 남겼다. 유서는 아들과 며느리 등 가족, 신동빈 회장과 그룹 임직원 앞으로 쓴 것으로 "미안하다", "너무 힘들다",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는 내용 등이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유서 내용 공개는 유족의 동의가 필요한 사항이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이 부회장은 전날(25일) 오후 9시께 자택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자택을 나선 후 곧바로 이곳 양평으로 왔는지, 다른 곳에 들렀다 새벽에 이곳으로 와 목을 맸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TV(CCTV) 등의 분석 내용을 토대로 이 부회장의 이동 경로와 행적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검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사망시각과 정확한 사망원인 등을 밝혀낼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수사가 본격화되고 본인에 대한 소환이 임박하자 상당한 심적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25일 오전 9시30분 황각규 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62ㆍ사장)을 불러 밤샘 조사를 벌였다.

황 사장은 25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며 "(신 회장의 지시는)없었다"며 조사실로 향했지만 그가 조사 중이던 당일 예상보다 빨리 이인원 부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통보되는 등 조사가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검찰은 20시간 넘게 황 사장에 대한 조사를 벌인 후 비공개 귀가 조치시켰다. 황 사장에 대한 조사는 당초 이른 아침 끝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 부회장의 자살 소식이 알려지면서 귀가 시간이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