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 생체기술로 도둑 잡는다

최종수정 2016.08.26 09:36 기사입력 2016.08.26 09:36

댓글쓰기

무단 사용 시도하면 지문·사진·위치 정보 경찰에게 전송

아이폰, 생체기술로 도둑 잡는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애플이 아이폰을 훔쳐간 도둑의 생체정보로 범인을 찾는 기술을 개발했다.

25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엔가젯은 애플이 이 같은 특허를 출원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신기능에 대해 "사용자 본인으로 확인되지 않은 이가 아이폰을 사용하려고 할 때 생체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기능이지만 신 기술은 아니다. 지문을 인식하는 터치ID 센서, 전·후면 카메라, 마이크폰 등을 그대로 활용한다. 아이폰을 훔친 도둑이 입력한 비밀번호가 틀렸을 경우 도둑의 지문을 인식하고, 사진을 찍어 경찰에게 전송한다. 이 기능이 작동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경고음이나 알림 신호도 나타나지 않는다.
처음 틀렸을 경우엔 단순히 생체 데이터를 임시로 저장하고 그치지만, 잠금 해제 시도가 계속될 경우 이 데이터를 저장한 뒤 GPS정보와 함께 경찰에게 전송한다.

기존에 비밀번호를 잘못 입력하거나 지문인식 시도를 너무 자주 하면 아이폰 이용이 차단되는 '내 아이폰 찾기' 기능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셈이다. 다만 개인정보를 통보없이 저장하기 때문에 비판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애플은 현재 미국 특허·상표국(USPTO)에 출원돼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 특허가 어떤 제품에 적용될지 밝히진 않았지만,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한 기기에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