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친환경성 강화한 2017 포터II와 그랜드 스타렉스 밴 출시

최종수정 2016.08.26 08:57 기사입력 2016.08.26 08:57

댓글쓰기

유로6 배출가스 규제 만족한 2017 포터II, 그랜드 스타렉스 밴 출시
고객 선호 사양 확대 적용 불구 가격 인상 최소화

현대차 2017 포터Ⅱ

현대차 2017 포터Ⅱ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자동차는 26일 유럽의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 기준인 유로6를 만족한 '2017 포터Ⅱ'와 '그랜드 스타렉스 밴' 모델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유로6는 유로5 대비 오염물질의 배출을 저감시켜야 하는 엄격한 배기가스 규제다. 소형 상용차의 경우는 유로6 기준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질소산화물(NOx)은 55%, 입자상물질(PM)은 10% 가량 저감시켜야 한다. 2014년부터 유로6가 국내에도 도입되면서 대형 상용차와 승용차(RV 포함)는 이미 적용을 마쳤으며 소형 상용차의 경우 신차는 지난해 9월, 기존 판매되던 차량은 올해 9월부터 적용을 받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소형 상용차로 분류되는 포터Ⅱ와 그랜드 스타렉스 밴 모델에 유로6 환경법규를 만족하는 신규 엔진을 적용함으로써 디젤 차량 전 모델에 대해 유로6 기준을 만족시켰다.

뿐만 아니라 2017 포터Ⅱ와 그랜드 스타렉스 밴 유로6 모델은 내외관 디자인 개선, 고객 선호 안전·편의사양 확대 적용을 통해 상품성을 더욱 높였다.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장치 적용과 각종 사양 확대로 인한 가격 인상 요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생업을 위해 차량을 주로 사용하는 소형 상용차 고객들을 위해 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2017 포터Ⅱ는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을 만족시켜 친환경성을 높인 동시에 트림과 사양을 새롭게 조정해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운전석 에어백을 전 트림에 적용(2륜구동 기준), 안전성을 높였으며 운전자의 시인성을 향상시켜주는 신규 클러스터(계기판)와 운행 관련 다양한 정보를 한 눈에 보기 쉽게 표시하는 트립 컴퓨터, 전자식 매뉴얼 에어컨을 기본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2017 포터Ⅱ는 운영 트림을 조정해 기존 3개 트림에서 ▲스타일 ▲스마트 ▲모던 ▲프리미엄 등 4개 트림으로 확대됐다. 특히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한 엔트리 모델로 스타일 트림을 운영하고 최고급 모델인 프리미엄 트림을 신설했다.

2017 포터Ⅱ의 판매 가격은 스타일 1530만원, 스마트 1585만원, 모던 1695만원, 프리미엄 1810만원으로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2WD, 수동변속기, 기본 사양 기준)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 밴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 밴


그랜드 스타렉스 밴 모델 역시 2017 포터Ⅱ와 마찬가지로 유로6 엔진을 적용해 친환경성을 확보한 것은 물론, 기존 왜건 모델에만 적용되던 각종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우선 자동변속기를 적용할 경우 디젤 전 모델에 액티브 에코 시스템이 함께 적용돼 연료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5인승 모델의 최상위 트림에는 크루즈 컨트롤과 열선 스티어링휠이 처음 적용돼 왜건 수준의 편의성을 확보했다.

그랜드 스타렉스 밴은 3인승과 5인승 모두 기본형, 스마트, 모던 등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판매 가격은 수동변속기 기준으로 3인승 기본형 2060만원·5인승 기본형 2105만원, 3인승 스마트 2110만원·5인승 2155만원, 3인승 모던 2203만원·5인승 모던 2277만원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