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힐러리·트럼프 반대해도 TPP 처리”

최종수정 2016.08.04 13:28 기사입력 2016.08.03 11:29

댓글쓰기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후 밝혀…11월 선거후 의회비준진행 촉구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민주당과 공화당 대선 후보들이 반대하더라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대한 의회 비준을 자신의 임기내 반드시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 도중 "(TPP는) 우리(미국)의 노동자들에 유리할 뿐 아니라 다른 나라들이 강력한 노동과 환경 규제를 준수토록 해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화의 충격과 도태 우려 때문에 입법화에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세계화를 없애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옳은 답은 세계화와 첨단기술, 자동화 등이 우리를 위해 제대로 작동되도록 확고히 하느냐에 있다"면서 "TPP는 바로 그런 것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모두 TPP에 반대하는 입장인 것에 대해서도 "지금은 내가 대통령이고 나는 TPP를 지지한다. 그들과도 좋은 논쟁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임기가 끝나는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1월 선거 이후 TPP의 의회 비준이 진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악관은 11월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하원 선거를 통해 미 의회도 레임덕(임기말) 회기로 접어드는 점을 감안, 양당 지도부와 기존의 TPP 지지 의원들을 상대로 비준 투표 참여를 적극 설득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초 TPP를 지지했던 공화당 지도부마저 "미국의 일자리와 경제에 불리한 조건을 다시 점검하고 수정하지 않으면 비준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의회 비준을 둘러싼 난항이 예상된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연일 TPP는 물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하며 보호무역 기조를 전면에 부각시키고 있다.

그는 이날 버지니아 주의 애쉬번 유세에서 "힐러리는 (국무장관 재직시절이던) 2011년 우리의 일자리를 죽이는 한국과의 무역협정(한미FTA)을 강행 처리했다"면서 "우리한테 그 협정은 재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힐러리에게 선거자금을 주는 사람들을 보라. 그들이 그 협정에 얼마나 연루됐는지 봐야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후보는 또 "(힐러리의 남편) 빌 클린턴이 역사상 최악의 무역협정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 서명한 이후 버지니아는 지역 내 제조업 일자리 3개 가운데 1개를 잃었다"며 클린턴 부부를 함께 공격했다.

그는 TPP에 대해서도 "TPP 회원국들과의 교역에서도 적자가 큰데 이들은 바로 그 TPP에 참여해 발효시킬 국가들"이라면서 "이것이 바로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가 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후보는 전날 오하이오주 유세에서도 "내가 (한국으로부터) 수천 대의 TV를 사는데 (미국에서는 지금) 누구도 TV를 만들지 않는다"면서 "한미 FTA가 미국내 공장과 일자리를 사라지게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