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옥 "이번 전대서 계파갈등이나 분열 발생해선 안돼"

최종수정 2016.07.28 09:29 기사입력 2016.07.28 09:29

댓글쓰기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희옥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9 전당대회와 관련 "이번 전당대회를 새로운 시작으로 또 다시 국민을 실망시키는 계파갈등이나 분열이 발생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내일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거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당대회 일정에 들어간다"며 "선거운동 기간 동안 당 미래 비전과 공약 중심으로 깨끗한 경쟁을 펼쳐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스스로가 이번 전당대회를 새로운 시작으로 명명했다"며 "또다시 국민 여러분들을 실망시키는 계파 갈등이나 분열 상황이 발생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하나된 새누리당으로 거듭나는 것. 그래서 미래 대한민국 가치를 지키는 신뢰받는 정당이 되는 것"이라며 "당 구성원 모두 화합과 통합을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