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업·IT

|

[삼성 8조 서프라이즈]삼성전자, 분기 영업익 8조 돌파…갤럭시S7·반도체·가전 모두 선전 (상보)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8조 서프라이즈]삼성전자, 분기 영업익 8조 돌파…갤럭시S7·반도체·가전 모두 선전 (상보)

최종수정 2016.07.28 09:02 기사입력 2016.07.28 08:42

댓글쓰기

삼성전자 서초사옥 (자료사진)

삼성전자 서초사옥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28일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0조9400억원, 영업이익 8조1400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발표했다.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등 세트사업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부품사업이 모두 각 부문에서 차별화된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선전한 결과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 늘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대비 18%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2%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22% 증가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반도체는 메모리와 시스템LSI 모두 견조한 실적을 내며 매출 12조원, 영업이익 2조6400억원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매출 6조4200억원, 영업이익 1400억원으로 적자를 벗어났다.

IM의 경우 갤럭시S7과 S7 엣지 판매호조로 배출 26조5600억원, 영업이익 4조3200억원을 기록했다. CE부문의 경우 TV와 생활가전 모두 실적이 개선되며 매출 11조5500억원,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긴 1조300억원을 기록했다.

세트사업은 전년 동기는 물론 전 분기 대비해 실적이 대폭 개선되면서 완연한 회복세를 기록했다.

IM은 갤럭시 S7과 S7 엣지 판매 호조가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CE는 SUHD TV, 셰프컬렉션 냉장고, 무풍 에어컨, 애드워시·액티브워시 세탁기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인해 실적이 큰 폭으로 늘었다.
부품사업은 전반적인 부품가격 하락 등의 요인으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지만 전분기 대비해서는 실적이 개선되면서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

반도체는 모바일과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한 가운데, 20나노 D램과 V-낸드, 14나노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포르세서) 등의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

디스플레이는 LCD(액정표시장치) 수율이 안정화되고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가동률도 증가하면서 실적이 흑자 전환됐다.

한편, 2분기에는 원화가 달러, 유로화 등 주요 통화에 비해 강세를 보이면서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약 3000억원 수준의 부정적 환영향이 발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