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가가 보는 클린턴 당선 가능성 급락

최종수정 2016.07.27 05:44 기사입력 2016.07.27 0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월가 금융전문가들이 보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당선 가능성이 1개월새 크게 떨어졌다.

CNBC는 이코노미스트와 펀드매니저, 경제분석가 등 43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한 결과 클린턴 전 장관이 차기 미국 대통령에 당선될 것으로 본 응답자는 52%로 나타났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조사의 80%에서 28% 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CNBC는 지난주 끝난 공화당 전당대회 영향과 함께 이메일 스캔들 때문에 클린턴 전 장관의 평판이 손상되고 있는 것을 이유로 지적했다.

반대로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은 15%에서 26%로 올라갔다. 하지만 이는 4명 중 1명꼴에 그치는 것이어서 금융권에서 보는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이번 조사에서는 '누가 당선될지 모르겠다'는 응답이 21%나 됐다.

이는 지난달보다 16%포인트나 높아진 것으로, 대선 결과를 점치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금융 전문가들이 많아졌음을 시사하고 있다.

경제를 위해서는 어느 당이 집권하는 게 좋으냐는 설문에는 공화당이 43%, 민주당이 26%를 각각 얻었다. 지난달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각각 8%포인트, 3%포인트 올라간 것이다. 하지만 '모르겠다', 또는 '(당이)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31%로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주식시장을 위해서는 누가 당선되는 게 좋으냐는 질문에는 클린턴 전 장관이 38%대 31%로 트럼프를 앞섰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