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샌더스, 힐러리 지지 철회 안 해… “트럼프는 선동가…패배 위해 모든 것 다할 것”

최종수정 2016.07.26 11:54 기사입력 2016.07.26 11:54

댓글쓰기

샌더스 힐러리 공개 지지 호소/사진=SBS

샌더스 힐러리 공개 지지 호소/사진=SBS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미국 상원의원이 자신의 지지자들 앞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샌더스 의원은 25일(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에서 개막되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한 연설에서 힐러리가 대통령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또 샌더스 의원은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향해 '선동가'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샌더스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는 위험한 인물이고 반드시 패배해야 할 사람이다. 나는 트럼프 패배를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샌더스 의원은 "힐러리와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팀 케인을 당선시켜야 한다"고 강력하게 호소했다.
하지만 지지자들이 야유를 보내 연설이 약 20초간 중단되기도 했다. 그의 지지자들은 샌더스의 힐러리 지지 호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버니를 원한다”는 구호만 쉴 새 없이 외쳤다. 이에 샌더스 의원은 “우리는 이미 역사를 이뤘다. 실수하지 마라”며 지지자들에게 당부했다.

앞서 폭로전문 웹 위키리크스는 지난 22일 민주당 전국위원회(DNC)가 클린턴 전 장관을 대선 후보로 만들기 위해 샌더스 의원에게 불리한 방식으로 경선을 관리한 정황을 담은 이메일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 같은 파문에도 불구하고 당사자인 샌더스 의원은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지지 철회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