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병우 의혹’ 이석수 특별감찰관 첫 출근 “법대로 조사하겠다”

최종수정 2016.07.26 12:00 기사입력 2016.07.26 12:00

댓글쓰기

우병우

우병우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대통령 직속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병우(49)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의혹 감찰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진동 특별감찰관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첫 사건을 시작하는) 소감이 뭐 있겠느냐"며 "법에서 정한 대로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우 수석 감찰 조사를 착수한 시기에 대해 "지난 주말"이라고 짧게 답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5일부터 닷새간 공식적인 여름휴가에 들어간 상태다. 특별감찰관은 감찰을 시작, 종료할 때와 감찰 기간을 연장할 때 대통령에게 그 내용을 즉시 보고하도록 돼 있다.

법 규정상 감찰 기간이 한 달로 정해져 있는 만큼 우 수석에 대한 감찰도 다음달 23일 무렵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필요할 경우에는 대통령의 허가를 받아 1개월씩 기간을 늘릴 수 있다.
특별감찰관은 대통령의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족, 대통령비서실의 수석비서관 이상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감찰 활동을 벌이는 것으로 법에 따라 현 직책에 임명된 이후의 비리만 감찰할 수 있다.

따라서 현재 우 수석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 의혹, 아내가 대표이사로 등재된 '가족회사'를 이용해 재산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 진경준 검사장의 검사장 승진 당시 우 수석이 인사 검증을 제대로 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감찰관은 의혹을 둘러싼 사실관계들에 대한 확인을 마친 뒤 우병우 수석을 직접 불러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비위 사실이 확인되면 특별감찰관이 검찰총장에게 우 수석을 고발하거나 수사를 의뢰할 수 있다.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지난해 3월 초대 특별감찰관으로 임명됐다. 우 수석에 대한 감찰은 특별감찰관 제도가 만들어진 후 처음으로 실시되는 고위 공직자에 대한 감찰이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