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몽골 FTA추진키로…내년부터 공동연구 진행

최종수정 2016.07.17 12:53 기사입력 2016.07.17 12:39

댓글쓰기

朴대통령, 몽골 정상회담서 합의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한국과 몽골 정상이 양국간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몽골을 공식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몽골 정부청사에서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몽EPA(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추진을 위한 공동 연구를 시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EPA는 FTA와 유사하면서 산업과 투자를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양국은 공동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세부 연구범위, 기간, 연구진 구성을 연내 마무리하고 빠르면 내년 말부터 공동연구를 시작할 계획이다.

EPA가 발효되면 우리 기업은 몽골에서 안정적인 제도를 기반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으며 구리 등 몽골의 천연자원을 수입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발효된 일본과 몽골간 EPA가 준비기간을 포함해 6년이 걸렸다"면서 "몽골 입장에서는 이미 EPA를 준비한 경험이 있는 만큼 우리나라와의 협정체결은 이보다 빨리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EPA 외에 에너지, 자원, 보건·의료분야 등에서 총 44억6000만달러 규모(14개 프로젝트)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우선 발전소, 송전망 등 27억 규모의 전력인프라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양국은 관련부처(한국 산업통상자원부, 몽골 에너지부)간 에너지협력MOU를 체결하고 몽골 타반톨로이 발전소, 에르데네부렌 수력발전소를 포함한 5건의 발전소건설, 송전망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했다.

또 8억4000만달러 규모의 울란바토르 지역 철도, 지역난방, 용수공급 사업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MOU체결에 따라 몽골내 10개주에 지역난방을 포함한 배관망도 설치하며 울란바토르 지역난방 개선과 용수공급을 위한 댐, 정수장도 구축할 계획이다.

양국 전력회사간 MOU를 토대로 3억8000만달러 규모의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130메가와트(MW)의 신재생에너지를 공동으로 개발키로 하고 1단계로 태양광 30MW, 2단계로 태양광 50MW와 풍력 50MW를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몽골은 풍력과 태양광 발전 여지가 충분하지만 개발이 더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양국은 울란바토르의 급격한 인구증가에 따라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몽골내 폐광지역 유휴부지를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전환하는 사업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친환경 에너지타운은 가축분뇨를 활용한 바이오매스, 태양광 등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며 일부 에너지를 전력회사 등에 팔아 주민 소득을 창출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순방을 계기로 우리나라는 몽골에 170여 대의 버스를 공급하는 EDCF 차관계약을 비롯해 원격의료, 사회복지, 문화창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MOU를 체결했다.


울란바토르(몽골)=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