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광양항만공사, 수입화물 유치에 총력전

최종수정 2016.07.11 14:59 기사입력 2016.07.11 14:59

댓글쓰기

"‘발로 뛰는 영업’으로 한층 강화된 항만마케팅 활동 추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선원표, 이하 공사)는 광양항 컨테이너물동량 정체의 한계를 극복하고 항만 활성화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발로 뛰는 수입화물 영업 마케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그 동안 광양항의 컨테이너물동량은 수출화물이 많은 반면 수입화물은 적은 불균형 상태를 보여 왔으며, 주요 글로벌선사들이 광양항 이용을 주저하는 주된 이유 중 하나로 거론돼 왔다.

실제로 지난 5월 광양항 국제포럼 기간에 열린 주한외국선사 대표자협회 간담회 자리에서 하팍로이드 페레즈 사장은 “광양항 활성화를 위해서는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 및 수입화물 유치에 집중하는 항만마케팅이 필요하다”며 선사 입장에서 바라보는 광양항의 개선사항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서울고객센터’를 중심으로 주요 기업의 본사가 위치한 수도권 화주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마케팅’을 본격 추진중이다.
또한 타 항만을 통해 들어오는 호남권 수입물량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해 물량 누수를 막고, 광양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공사는 안정적이고 고정적인 물량유입이 최우선 과제라고 보고 일차적으로 대형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인 마케팅을 추진키로 했다.

이는 대형 유통업체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입물량 취급이 많은데다 세계적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유통시장은 견실하게 성장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선원표 사장은 “우선적으로 광양항의 고질적인 문제점인 수출입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고자 수입화주 발굴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나아가 화주와 선사 매칭을 통해 미주, 유럽 항로 등 원양항로를 신규로 개설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