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중은 개·돼지" 망언 교육부 고위 공무원 대기발령

최종수정 2016.07.10 02:07 기사입력 2016.07.09 13: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술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나향욱 정책기획관에게 9일 대기발령을 내렸다.

나 정책기획관은 최근 한 언론사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민중은 개·돼지다", "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고 발언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물의를 빚었다.

이에 교육부는 나 정책기획관이 과음한 상태에서 기자와 논쟁을 벌이다 실언했다고 해명했다.

교육부는 "소속 공무원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해당 공무원은 대기발령했고, 경위를 조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건을 교육부의 기강을 바로잡는 계기로 삼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기획관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부 장관 비서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고 교육부 대학지원과장, 교직발전기획과장, 지방교육자치과장을 거쳐 지난 3월 정책기획관으로 승진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