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종규 부안군수, 취임 2주년 기념식 생략 봉사활동 집중

최종수정 2016.06.29 11:27 기사입력 2016.06.29 11:27

댓글쓰기


“초심 잊지 않고 더 낮은 자세로 부래만복 실현 최선”

김종규 부안군수

김종규 부안군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김종규 부안군수가 취임 2주년 기념식을 생략하고 봉사활동에 나서는 등 민선6기 남은 임기동안 초심을 잊지 않고 더 낮은 자세로 ‘부래만복(扶來滿福·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는다)’실현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부안군은 김종규 군수가 오는 7월 1일 취임 2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생략하고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활동 및 어린이집 배식봉사 등으로 지역 현안 챙기기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종규 군수는 취임 2주년을 맞는 오는 7월 1일 서울특별시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6년 전북도 귀농귀촌 박람회에 참가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김종규 군수는 박람회에서 부안군 귀농귀촌 지원정책 및 우수사례 등을 설명하고 산과 들, 바다가 모두 있어 임업과 농업, 어업까지 모두 할 수 있는 부안이야말로 귀농귀촌 최적지임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김종규 군수는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인구 6만 회복 아름다운 동행 운동의 성공을 위해서는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가 필수적인 만큼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14년 437가구 697명 수준이던 부안군 귀농귀촌 인구는 지난해 590가구 719명으로 늘었으며 올해에도 지난 5월 말 현재 256가구 321명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김종규 군수는 오는 7월 4일 열리는 7월 중 월례조회에서 부래만복 실현을 위해 지난 2년 동안 고생한 직원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친절·마인드·창조행정 등 행정 3원칙 및 소통·공감·동행행정 등을 통한 일하는 분위기 정착에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12시 관내 한 어린이집에서 배식봉사를 실시하고 오후 4시까지 보육시설 12개소를 방문해 종사자 등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키로 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민선6기 2주년 기념식을 생략하고 봉사활동에 집중하는 등 검소하고 내실있게 추진해 전 직원 조직일체감 형성을 통한 일하는 분위기 정착과 초심을 잊지 않는 신뢰받는 행정을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부안에 오면 오복을 가득 받을 수 있는 부래만복 실현에 전 직원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