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내부분열 꾀하는 北 옹호세력 막아야"

최종수정 2016.06.27 11:04 기사입력 2016.06.27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무서운 것은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다. 과거 월남이 패망했을 때에도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 큰 원인이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대외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데 북한의 도발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지난주에도 북한은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연이어 시험 발사했고 핵 억제력 강화 조치를 계속하겠다고 억지 주장을 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이런 상황에서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이를 막으려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의지가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현재 국제사회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단합된 연대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번 북한의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서도 유엔 안보리는 즉각 강력히 규탄했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추가 중대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금 이러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우리 국민의 단합과 지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도발이 반복되면서 이것을 단순한 위협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언제든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현실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들에게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국가안보를 위해 힘을 모을 수 있도록 안보태세 유지와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