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대통령 직무수행 50% 부정적 평가…신공항 무산 때문?

최종수정 2016.06.27 00:05 기사입력 2016.06.27 00:05

댓글쓰기

사진= 6월 4주차 한국 갤럽

사진= 6월 4주차 한국 갤럽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 능력에 대한 평가 중 50% 이상이 부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4일 한국갤럽이 공개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적 평가는 30%, 부정적 평가는 56%, 의견 유보는 13%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어 박 대통령 직무 수행에 긍정적 평가를 한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국제 관계', '열심히 한다', '주관, 소신·여론에 끌려가지 않는다', '대북·안보 정책', '전반적으로 잘한다'순으로 응답했다.

반대로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들은 응답 이유를 '경제 정책', '소통의 미흡',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국정 운영이 원활치 못하다', '공약 실천 미흡', '복지·서민 정책 미흡', '독단적', '당청, 여야 간 갈등'및 '전력·가스 공기업 민영화', '신공항 선정 문제'순으로 꼽았다.

각 세대별로 긍정·부정률을 살펴보면 20대 10%·79%, 30대 16%·72%, 40대 23%·64%, 50대 33%·51%, 60대 이상 61%·25%였다.
지난 21일 정부의 '동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최종보고회'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을 발표한 이후 해당 지역에서 반발이 적지 않은 것이 하나의 원인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이번 조사에서는 대구·경북 지역의 대통령 직무 긍정과 부정이 격차가 각 37%와 52%로 매우 커진 것이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이번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23%였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