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시민감시단' 모집

최종수정 2016.06.26 12:00 기사입력 2016.06.2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금융감독원이 다양한 불공정거래 신고채널을 구축하고 시장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시민감시단'을 7월에 출범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박은석 자본시장조사1국장은 "기존 신고센터와 병행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장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고 참여자와 쌍방향 소통해 불공정거래 근절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시민감시단'은 일반투자자를 비롯해 금융투자회사 종사자와 관련 연구자를 대상으로 공모해 20명 내외로 구성될 예정이다. 운영기간은 7월부터 12월까지다.

감시단은 미공개중요정보이용, 시세조종, 부정거래 등 주요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신고를 포함해 불공정거래 규제 제도와 시장상황에 대한 제언 등 업무를 수행한다. 불공정거래 행위 적발과 조치에 도움이 된 시민감사단원에게는 포상금이 지급된다.

박 국장은 "불공정 거래 행위를 적시에 적발하고 조치할 뿐만 아니라 불합리한 제도나 관행을 개선해 건전한 자본시장 질서를 수립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시민감시단' 모집기간은 오는 6월27일부터 7월5일까지며 응모방법은 금융감독원 증권불공정거래신고센터에서 지원서를 다운로드해 작성 후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선발 결과 통보 예정일은 오는 7월8일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