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등산국립공원 어떻게 가꾸고 꾸려갈 것인가’

최종수정 2016.06.21 15:59 기사입력 2016.06.21 15:59

댓글쓰기

21일 오후 광주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열린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문화 개선 세미나에서 문인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1일 오후 광주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열린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문화 개선 세미나에서 문인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문화개선 세미나 개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무등산국립공원 탐방문화 개선 세미나가 ‘무등산국립공원을 어떻게 가꾸고 꾸려갈 것인가’를 주제로 21일 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안원태 국립공원진흥회 회장의 ’무등산 국립공원의 합리적인 관리방안 및 관광객 유치방안‘을 주제로 한 기조발표와 노원기 광주시 공원녹지과장의 ‘무등산 내에 식재된 인공조림 존치 방안’을 주제로 한 주제 발표 등이 이어졌다.

안 회장은 기조발표에서 “대도시에 인접한 무등산이 국립공원 도입 이념인 ‘많은 국민의 이용을 증진하려는 기본원칙’에서 벗어나 자원보호에 치우친 나머지 관광객과 탐방객을 위한 여가관광 기능이 위축될 수 있다”며 “자연보호는 철저히 하되, 무등산은 타 국립공원과 달리 광주광역시 도시관리계획 구역 내 있는 국립공원으로서, 광주시의 도시기능 중 관광 여가 기능을 제대로 감당할 수 있는 새로운 이용 체계 등이 검토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는 전진숙 시의원, 이경수 광주매일신문 경영본부장, 이재창 무등산보호연합회 본부장, 이강우 관광공사광주전남지부장, 신범환 전 국립공원연구원장 등 5명이 참석해 무등산국립공원 내 인공조림 된 구상나무, 잣나무, 단풍나무, 철쭉 등의 존치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인공 조림된 수목을 제거하는 데는 대부분 반대 의견을 보였다.
광주시와 무등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는 이번 세미나 결과를 토대로 무등산국립공원의 합리적인 관리 및 이용 방안 등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사단법인 한국국립공원진흥회 주최이 주최하고 행정자치부와 광주시, 국립공원관리공단이 후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