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지역 전통시장에 ‘젊은 피 수혈’ 사업

최종수정 2018.08.14 21:01 기사입력 2016.06.21 13: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충남도는 중소기업청 주관 ‘청년몰 조성 사업’에 천안 명동패션상가와 부여 상권활성화 구역 등이, ‘청년 창업 육성 사업’에 천안 명동패션상과와 논산 화지중앙시장이 각각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청년몰 조성 및 청년 창업 육성은 청년 창업가를 모집해 창업 관련 교육을 하고 빈 점포에 입점 시킴으로써 청년들에게는 일자리를 제공, 전통시장에는 활기를 불어넣는다는 취지로 시행된다.
중기청은 청년몰 조성사업을 통해 시장별 15억원(2년), 청년 창업 사업은 임차료와 인테리어비, 상품개발비 등의 명목으로 점포별 최대 25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도는 부여상권 활성화 구역의 부여 공예촌 조성과 청년몰 조성 사업을 연계해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 등재 이후 증가하고 있는 국내외 관광객을 전통시장으로 유입시킨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 사업으로 참신한 창업 아이템을 갖춘 청년 상인들을 지원, 새로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전통시장에 대한 ‘젊은 피’ 수혈을 통한 서비스 향상과 먹을거리 상품 개발, 젊은 층의 고객 및 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 관광 활성화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이밖에 충남은 ‘청년 창업 육성 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하면서 서천 장항전통시장 등 3개 시장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기도 하다.

도 관계자는 “청년몰 조성과 청년 창업 육성 사업은 젊은 피 수혈로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궁극적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활성화 등의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