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朴 연설, 20대 총선민의 국정반영 의지 부족해보여"

최종수정 2016.06.13 11:50 기사입력 2016.06.13 11: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근혜 대통령의 20대 국회 개원 연설에 대해 "20대 총선의 민의를 고스란히, 겸허하게 받아들여 국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매우 부족해 보인다"고 말했다.

박광온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경제위기에 대한 해법, 남북관계를 풀기 위한 해법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국회와 더 많은 대화가 필요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이날 협치·협력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서는 "의미있게 받아들인다"며 "더민주는 20대 국회가 국민과 나라를 위한 국회가 되도록 소통과 협력의 자세를 갖고 함께 문제를 풀어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수석대변인은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을 언급하며 정부와 기업주의 책임 언급은 없고, 노동자 문제에만 초점을 맞춰 개정을 압박하는 것은 실망스럽다"며 "북핵과 한반도 평화 문제가 국제사회 제재만으로 풀릴 수 있는 것인지, 한반도 평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인지 진정 고심을 한 것인지 의심스럽다"고도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회와 소통하겠다고 말한 것은 그것대로 평가한다"면서도 "그러나 연설 내용을 보면 표현과 어휘구사는 다소 순화됐지만 내용 자체에는 달라지는 것이 없다. 20대 총선을 전후로 국정운영 기조에 대한 변화를 느낄 수 있는 내용들이 없다"고 덧붙였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