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때이른 무더위, 때맞춰 보양식…장어·삼계탕 수요 급증

최종수정 2016.06.09 11:10 기사입력 2016.06.09 11:10

댓글쓰기

외식 발길 늘고 온라인매출 급증…호텔 메뉴도 잇따라 선보여
때이른 무더위, 때맞춰 보양식…장어·삼계탕 수요 급증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이른 더위 탓에 지난달부터 주말에는 주차할 공간이 없을 정도로 사람이 몰리고 있어요. 점심시간에는 적어도 10~20분씩 대기해야 먹을 수 있다니까."

매일 시세를 반영해 셀프 형식으로 판매하는 안양의 한 숯불민물장어 직판장 관계자(50)는 "올해는 장어가격이 예년에 비해서는 많이 내린데다가 더위까지 한 달 빨라져 서 수요가 크게 늘었다"며 "주말 점심시간이면 2층 홀까지 풀로 가동시켜도 자리가 없어 대기표를 나눠줘야 할 정도로 작년 이맘때보다 20~30%정도는 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낮기온이 32도까지 올랐던 지난 현충일 연휴, 땡볕더위에 몸보신 하려는 이들로 보신탕ㆍ장어ㆍ냉면 등 여름 보양식을 판매하는 곳들이 호황을 누렸다. 민물장어 직판장에서는 1㎏에 4만9000원이다. 이날 식당을 찾은 고객들은 2년전에 비해 가격이 크게 낮아졌다면서 푹푹 찌는 더위에도 대기표를 받아들었다.

김모(60)씨는 "몸보신용으로 장어를 자주 찾는 편인데 2014년에는 1Kg에 7만9000원에 달해 먹을 수 없었다"면서 "그에 비하면 가격이 많이 내려간 편"이라고 말했다.
이달 들어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서울 중구와 마포구의 유명 냉면집 앞에 점심을 먹기 위해 찾아온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달 들어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서울 중구와 마포구의 유명 냉면집 앞에 점심을 먹기 위해 찾아온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른 불볕더위에 보양식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9일 온라인쇼핑몰 G마켓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최근 일주일간의 보 양식품 판매 증감률을 조사한 결과, 삼계탕용 생닭을 포함한 즉석삼계탕 가공식품 판매량이 전주대비 89% 증가했다. 특히 열량이 낮고 영양이 풍부한 전복, 문어 등의 해산물은 각각 303%, 299% 늘었다. 같은기간 옥션에서도 보양식 메뉴 판매량이 급증했다. 간편조리식을 포함한 삼계탕 수요는 전주대비 665% 크게 늘었고, 사골ㆍ소꼬리 판매량은 75% 증가했다. 오리고기와 장어 역시 각각 48%, 31%씩 늘었다.

옥션 관계자는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는 등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여름철에 수요가 많은 보양식을 판매가 부쩍 늘었다"며 "간편하게 조리해먹을 수 있는 간 편식 삼계탕을 찾는 고객이 많은 편이었고 올해 삼겹살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전복이나 장어, 오리고기 등 대체 품목의 인기도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표 여름 보양식 장어는 올해 안정된 가격 덕분에 향후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마트가 2013년부터 2015년 3년간 5월 매출을 직전 달 매출과 비교한 결과 장어 매출은 전달대비 3.3배(229.5%)가량 증가했다.

이에 특급호텔에서는 장어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내놨다. 롯데호텔서울은 일식당 모모야마에서 여름 보양식으로 인기가 높은 장어를 주재료로 한 '란 특선'을 내놨으며 쉐라톤 그랜드 인천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도 민물장어를 재료로 한 메뉴를 출시했다. 지난달부터 보양식 메뉴를 선보인 호텔들은 벌써부터 매출 상승 효과도 봤다.

영양솥밥, 약선 쇠고기 채소말이, 디톡스 주스 등 20여가지 보양메뉴를 내놓고 '힐링푸드' 프로모션을 선보인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이들 보양메뉴 소비가 타 식재료보다 평균 15%가량 더 소비되고 있다. 더플라자호텔이 '약식동원(藥食同源ㆍ약과 음식은 그 근원이 같다)'을 콘셉트로 내놓은 보양식 메뉴는 최근 매출이 20% 이상 늘었으며 매번 90%이상 판매가 완료되고 있다.

외식업계에서도 대표적인 보양 재료들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들을 선보이며 소비자들 사로잡기에 나섰다. 죽 전문점 본죽이 5월 내놓은 보양죽 '한우사골황태죽'은 출시 한달 만에 2만1000개 판매됐다. 하루에 700그릇씩 팔려나간 셈이다.
본죽 '한우사골황태죽' 메뉴

본죽 '한우사골황태죽' 메뉴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