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진경준 검사장에게 주식 매입 대금 빌려줬다"

최종수정 2016.06.04 11:41 기사입력 2016.06.04 11:41

댓글쓰기

주식 매입 당시 넥슨이 진 검사장에게 4.2억 송금
넥슨 "대여 자금 곧 상환해 당해연도에 거래 완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넥슨이 진경준 검사장에게 2005년 당시 주식 매입 대금을 대여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공직자윤리위원회와 넥슨 등에 따르면 진경준 검사장이 지난 2005년 6월 넥슨 주주였던 이 모씨에게서 주식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넥슨으로부터 4억2500만원을 송금받았다.

넥슨은 김정주 회장의 지시에 따라 돈을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서울대 86학번 동기이며 친분이 상당히 두터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진 검사장은 그동안 컨설팅 업체에 있던 친구의 권유로 자신과 장모의 돈으로 투자했다고 주장해왔으나 이 역시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넥슨 측은 "2005년 진 검사장 등 주식 매수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자금 상환이 가능하다고 해서 자금을 대여했다"고 말했다.

또한 넥슨 측은 "자금대여는 매수인 모두(진 검사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박 모 전 NXC 감사)에게 일괄적으로 이뤄졌다"면서 "하지만 대여자금은 모두 곧 상환돼 당해 연도에 거래가 완료됐다"고 주장했다.

지난 3월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당시 진 검사장은 넥슨 비상장 주식을 처분해 126억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얻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