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월드타워, 만든 사람들 8천여명 이름 새긴다

최종수정 2016.05.22 09:22 기사입력 2016.05.22 09:22

댓글쓰기

2010년 11월 인허가 후 2000일
"5만 시간에 걸친 근로자들의 땀과 열정 기억"

롯데월드타워, 만든 사람들 8천여명 이름 새긴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가 공사 현장에서 근무한 근로자들의 땀과 열정을 기억하기 위해, 이들 8000여 명의 이름을 기록한다.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 공사 현장에서 100일 이상 근무한 근로자 7500여 명과 올해 12월까지 추가되는 근로자, 롯데물산 및 롯데건설 임직원 등 총 8000여명의 이름을 홍보관 벽면에 새긴다고 22일 밝혔다.

롯데월드타워가 지난 2010년 11월 11일 지하 6층, 지상 123층(555m)으로 인허가를 받은 후 올해 6월까지 2000일, 5만 시간 가량을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짓겠다는 일념으로 타워 공사 현장에서 혼신의 노력을 기울인 분들로, 외국인 근로자 45명도 포함됐다.

이들의 이름은 우선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롯데월드타워 5층에 새로 들어설 타워 홍보관 벽면의 '타워를 만든 사람들(Wall of Fame)'로 새겨진다. 8000여 명 이름과 함께 “우리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라는 문구도 함께 들어갈 예정이다.

이름은 ‘가나다’ 순으로 좌측 상단에서 우측 하단으로 새겨지며, 롯데월드타워를 중심으로 한 스카이라인을 두 가지 색상과 두께로 표현해, 홍보관을 찾는 국내외 관람객들이 이름과 함께 잠실의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가장 높은 곳에서 일한 근로자, 현장 최초의 여성, 가장 오랜 시간 근무한 분, 국내 최초 민간 대테러 담당자 등 타워 공사 현장의 특이한 이력을 가진 분들의 사진과 그들의 인터뷰를 실어 '자랑스러운 얼굴들(Builder’s Pride)'이란 공간도 마련한다.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수 많은 근로자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지금의 롯데월드타워가 만들어졌음을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끼며 때론 감동했다"면서 "이들 한 분, 한 분에게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는 자부심과 뜻 깊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이름을 영구히 기록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월드타워는 홍보관 기념물과 함께 타워 외부에 설치할 기념 조형물 건립도 추진 중이다. 기념 조형물이 건립되면 롯데월드타워와 잠실, 석촌호수 등을 찾는 더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타워 건설을 위해 노력한 분들의 이름과 열정을 공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