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뚫리는 방탄복’ 줄줄이 엮이는 예비역 장성들

최종수정 2016.05.19 16:53 기사입력 2016.05.19 16: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검찰이 ‘뚫리는 방탄복’ 납품 비리에 연루된 예비역 장성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19일 알선수재 등 혐의로 예비역 육군 소장 이모(62)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국방부 1급 공무원으로 일하던 2011년 S사로부터 청탁을 받고 방탄복 조달 계획을 돌연 철회해 S사 제품이 납품될 수 있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부인의 S사 계열사 위장취업 급여 수천만원 등 억대 금품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S사는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이 적발한 ‘뚫리는 방탄복’을 군에 공급한 업체다. 앞서 검찰은 육사 교수 재직 당시부터 군을 떠나 S사 이직 이후까지 각종 명목으로 방탄실험 자재를 댄 혐의 등으로 예비역 대령 김모(66)씨를 지난 3월 구속 기소하고, S사로부터 수천만원을 챙기고 관련 청탁 등에 나선 혐의로 예비역 준장 홍모(55)씨를 이달 구속했다.

검찰은 지난달 예비역 장성들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그간 조사·분석한 내용 및 이씨 진술 등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