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죽도를 '에너지 자립섬'으로…한화 지원 첫 결실

최종수정 2016.05.18 14:17 기사입력 2016.05.18 14:17

댓글쓰기

죽도에 210㎾ 규모 태양광 융복합 발전 완공
서해안 첫 에너지 100% 자립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화 그룹이 충청남도,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충남 홍성군 죽도를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시켰다. 지난해 한화그룹의 지원으로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개소하면서 약속한 태양관 관련 첫 결실이다.

한화그룹은 18일 죽도에서 김석환 홍성군수, 윤종인 충남도 행정부지사, 김용욱 한화S&C 대표, 이병우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자립섬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죽도 에너지 자립섬 태양광 설치 모습

▲죽도 에너지 자립섬 태양광 설치 모습


충남 홍성군 앞바다에 위치한 죽도는 면적 15만8640㎡에 31가구, 7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작은 섬으로 그동안 필요한 전기를 디젤발전에 의존해왔다. 이번에 준공된 융복합 발전시스템은 햇빛과 바람을 이용해 약 210㎾의 전기를 생산한다. 사용현황에 따라 남는 전력은 900kWh 규모의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저장해 야간이나 악천후에도 연속적이고 안정적인 전기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에너지 관리 시스템(EMS)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절약된 기름값(연간 약 8000만원)으로는 친환경 클린캠핑장 등 관광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캠핑장에는 태양광 기술을 응용해 만든 태양광 롤링애드(전자광고판), 대규모 태양광 와이파이존, 태양광 해충포집기가 설치됐다.
이날 준공식에서 김용욱 대표는 "죽도를 청정 에너지 자립섬으로 탈바꿈시키는 과정에서 그간 뜸했던 관광객 방문이 늘어날 것을 기대하고, 죽도를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알리는 창조경제의 모델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청정에너지 자립섬 브랜드 획득을 통해 관광객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주민과 관광객들의 숙원이었던 뱃길도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