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최종수정 2016.08.08 15:40 기사입력 2016.05.18 09:47

댓글쓰기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카드뉴스]헉! 짝퉁문어를 먹었구나


요즘 동네 시장에 가면 통통한 문어 다리를 파는 곳들이 눈에 띕니다. 잘 삶아져 있어 썰기만 하면 술안주로 제격이죠. 가격도 저렴해서 지갑이 얇은 주당들에게 인기입니다.

그런데 수산물 시장이나 동해안, 남해안 등에 가면 문어는 결코 싸지 않습니다. 크기에 따라 수십만원을 줘야 살 수 있죠. 이 문어들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요?

우리나라에서 잡히는 문어 종류는 단 두 종으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우선 첫 번째는 동해안에서 잡히는 대문어. 大문어니까 큽니다. 성체는 50kg도 나간다고 합니다. 이 문어는 지역에 따라 물문어, 뻘문어라고도 합니다. 말리면 붉게 변한다고 해서 피문어, 속살이 하얗다고 해서 붙은 이름 백문어도 모두 대문어를 가르키는 말입니다.

두 번째는 남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돌문어. 대문어와 비교하면 크기가 훨씬 작습니다. 얕은 바다의 돌 틈에서 많이 살아 돌문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대문어보다 왜소해 '왜문어'라고 알고 있는 이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왜문어는 일본 문어처럼 인식돼 '참문어'라고 정식으로 개명을 했죠.

그런데 시장에서 파는 짭짤한 문어 다리는 대문어도, 피문어도, 뻘문어도, 물문어도, 백문어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참문어도, 돌문어도, 왜문어도 아니라고 합니다.

이 다리의 정체는 바로 가문어입니다. 여기서 '가문어'는 뭘까요? 가(假)문어는 대문어에도 참문어에도 속하지 않는 '가짜 문어'를 얘기합니다. 보통 '대오징어' 혹은 '대왕오징어'의 다리라고 합니다. 문어가 아니지만 다리 모양이 비슷해 슬쩍 문어 행세를 하고 있는 셈이죠.

문어는 아니지만 가격도 저렴하고 제법 맛도 있는 가문어. 분히 매력적입니다. 다만, 가문어를 참문어라고 속여 비싼 값을 받으면 안 되겠죠?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