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문종 "당 대표 출마 고려중…당원들과 상의 후 결정"

최종수정 2016.05.12 08:34 기사입력 2016.05.12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당 대표 출마와 관련 "상당히 많은 고려를 하고 있다"며 "전당대회 날짜가 정해진 후 당원들과 상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계파에 의존해서 당 대표 선거가 진행되진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대통령 선거를 비롯해 당의 현안 문제들을 잘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대표를 당원과 국민들이 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전날 원내지도부-중진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결정된 비대위·혁신위 '투 트랙' 방침은 "지금으로선 제일 좋은 방안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를 어떻게 치를 것인가 하는 기본적인 일을 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비대위 기능은 혁신위원장이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무슨 쓴소리든지, 어떤 개혁안이든지 내놓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혁신위의 기능과 관련해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를 뽑는 방법, 최고위원을 뽑는 방법을 비롯한 당의 업무뿐만 아니라 당의 진로, 비전 등 전반적인 것에 관해 의견을 내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혁신위원장으로 인명진 목사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 목사에 대해 "새누리당을 기본적으로 사랑하시는 분"이라며 "이른바 계파라는 게 존재하지 않고 새누리당이 건강한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여러 번 말씀하셔서 이런 분이라면 혁신위원장 역할을 잘 하실 것"이라고 평했다.

아울러 당권-대권 분리 논의와 관련해 홍 의원은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지 않는다면 외부인사를 당으로 초청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며 "당 내에 재목이 많지만 외부 수혈도 받아 건전한 경선을 통해 후보가 정해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을 염두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특정 인물을 지칭하는 게 아니라 외부 사람을 모셔 와서 대권후보로 모실 수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개헌을 통한 '반기문 대통령-친박 총리' 구상에 대해선 "개헌논의에 관해선 말씀드리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