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세계 비핵화 동참 언급하며 “자위적 핵무력 강화해 나갈 것”

최종수정 2016.05.09 11:05 기사입력 2016.05.09 10:47

댓글쓰기

김정은 세계 비핵화 언급.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김정은 세계 비핵화 언급.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김정은 북한 제1위원장이 세계 비핵화를 언급했다.

지난 6일과 7일 열린 7차 노동당 대회에서 행한 당 중앙위 사업총화보고에서 김정은은 핵 경제 병진 노선을 견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이 같은 모순된 발언을 전했다.

이날 김정은은 "조선노동당은 조성된 정세와 혁명발전의 요구에 따라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을 병진시키는데 대한 전략적 노선을 제시하고 그 관철을 위하여 적극 투쟁하였다"며 "우리 당의 새로운 병진로선은 급변하는 정세에 대처하기 위한 일시적인 대응책이 아니라 우리 혁명의 최고 이익으로부터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할 전략적 노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나라의 방위력을 철벽으로 다지면서 경제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번영하는 사회주의강국을 하루빨리 건설하기 위한 가장 정당하고 혁명적인 노선"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은 "우리는 제국주의의 핵위협과 전횡이 계속되는 한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을 병진시킬 데 대한 전략적 노선을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자위적인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 침략적인 적대세력이 핵으로 우리의 자주권을 침해하지 않는 한 이미 천명한 대로 먼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제사회 앞에 지닌 핵전파 방지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세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