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금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 풀려…6일 교통체증 정점

최종수정 2016.05.05 21:51 기사입력 2016.05.05 21:51

댓글쓰기

황금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 풀려…6일 교통체증 정점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어린이날이자 황금연휴 첫날인 5일 오전부터 꽉 막혔던 전국 주요 고속도로가 오후 8시를 넘어서면서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5일 오후 8시30분 기준 상행선과 하행선 정체는 전 구간에 걸쳐 해소된 상태다.

임시공휴일인 6일은 나들이를 떠나는 차량들과 출퇴근 행렬까지 겹치면서 교통량이 연휴 기간 최고 수준으로 늘 전망이다.

특히 하행선을 중심으로 오전 7~8시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하행선 정체는 정오쯤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오후 9~10시에 풀릴 전망이다.
상행선은 오전 9~10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후 6~7시쯤 가장 극심했다가 자정쯤에야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6일 나들이를 떠날 예정이라면 오전 7시 이전이나 정오 이후에 출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5일 485만대보다 20만대가량 많은 506만여 대가 될 전망이다.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약 48만대,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5만여 대로 추산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