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대통령 실패 인정 후 딜' 발언에 여·야 모두 반발하자 하는 말이

최종수정 2016.05.01 08:27 기사입력 2016.05.01 00:22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30일 국민의당 박지원 신임 원내대표가 대통령이 실정을 인정한 뒤 협조 요청하면 국회의장직을 새누리당에 줄 수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이 여야 모두로부터 반발을 사자 해명에 나섰다.

지난 28일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솔직하게 지난 3년의 실패를 인정하면서 도움을 구하면, 나머지 2년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국회의장도 우리에게 협력해달라' 그런 이야기를 한다면 우리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협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권분립의 원칙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일"이라는 글을 올려 박 원내대표를 비판했으며, 새누리당 또한 "박근혜 대통령 보고 실정을 고백하라니 어처구니 없다"며 박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박 원내대표는 수습에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국회의장 선출에 특정 정당이나 특정인을 선호나 배제하지도 않고, 국회의장은 대통령이 임명하지도 않으며 국회의 고유 권한"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만약 대통령께서 경제정책 실패를 솔직히 인정하고 국민과 국회의 협력을 요구한다면 아직 국회의장과 관련된 논의 등이 정해진 것이 없기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자는 원칙을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과거 여소야대 때 제1야당 총재이신 DJ께서 여당에 국회의장을 양보한 사례도 있고 반면 DJ정부 때는 제1당에서 의장을 맡아 제가 의장 공관을 방문하여 협력을 구하는 등 사례도 있었다"며 "(그러나) 노무현 정부에서는 대통령 탄핵의 전대미문의 사태도 있었기에 무엇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일인가는 조금 더 고민하고 원 구성 협상과 당내 의견 조율이 필요하다 생각한다" 고 말했다.

또 그는 "아울러 상임위원장 문제도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음을 밝힌다"며 "오직 국민과 국가를 생각하면서 협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나 더민주 문희상 의원은 친노라서 국회의장은 절대 안될테니 포기하라고 말하는 등 제3당 원내대표에 걸맞지 않는 돌출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