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성동구, 안전도시 모델 된다

최종수정 2016.04.25 07:23 기사입력 2016.04.25 07:23

댓글쓰기

국민안전처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 선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국민안전처가 시행하는 지역단위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 성공모델(Best Practice) 사업에 공모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올 1월 국민안전처가 진행한 공모에 신청, 관할 시·도의 사전심사와 국민안전처의 최종심사를 거쳐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서 유일하게 성동구가 선정돼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사업'은 올해를 ‘안전혁신 성과창출의 해’로 선언한 국민안전처가 중앙·지자체는 물론 지역사회와 협업을 통해 안전사고 사망자수를 실질적으로 줄이기 위해 추진하는 생활밀착형 정책이다.

이에 따라 3년 동안 지역별로 연간 8억~12억원의 예산과 컨설팅·모니터링 등 행·재정적 지원을 받아 안전인프라 개선과 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성동구 내 사업 추진지역은 용답동으로 서울시 침수취약지역 지정돼 있다. 이는 도시가스 저장소 등 주민 혐오시설 등이 위치하고 있고 다가구, 다세대주택들이 밀집돼 있어 절도 등 범죄 발생확률이 높은 지역으로 이 사업을 통해 용답동의 취약성을 개선,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공모를 신청하게 됐다.

특히 이 사업은 용답동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안전협의체를 구성, 자체적으로‘용답동 안전지도’를 제작하는 등 안전에 대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사업 추진의 원동력이 됐다.

구는 범죄, 사회안전분야 등 각 분야 전문가 및 17개 유관기관과 실무적 협력관계를 통해 종합계획(마스터플랜)을 수립하게 됐다.

사업 주요 내용은 우선 안전인프라 구축이다. 통학로 등 보행환경을 개선, 범죄예방환경디자인(CPTED)기법 등을 활용한 범죄 예방, 침수예방, 미니소방서 설치, 실시간 재난안전방송시스템 구축 등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안전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 자살예방을 위한 상담활동을 전개하고 감염병 예방사업 등을 펼치는 등 주민스스로가 안전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한다.

기존 ‘용답동 안전지도’를 보완 제작하고 안전소식지 발행, 안전교육 상시 실시 및 안전지수 개선을 위한 연구 용역 실시 등으로 안전이 주민들의 생활속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용답동은 지난해부터 지역안전협의체를 구성, 지역의 안전 위험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안전환경 개선 의지가 강한 지역으로 범죄예방환경디자인(CPTED)을 활용한 시설 인프라 구축사업을 시행하고 또 지역주민의 자발적인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성공모델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