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노란 리본, 컴퓨터 유니코드 문자 등재…이름은 '리멤버 0416'

최종수정 2016.04.20 11:56 기사입력 2016.04.20 11:56

댓글쓰기

유니코드에 등재된 세월호 리본. 사진=유니코드협회 홈페이지 캡처.

유니코드에 등재된 세월호 리본. 사진=유니코드협회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세월호 희생자 추모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이 전 세계가 공유하는 컴퓨터 유니코드 문자표에 등재됐다.

20일 유니코드협회(Unicode Consortium)와 4·16연대에 따르면 국내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의미로 사용되는 노란 리본이 '리멤버 0416(Remember 0416)'이라는 이름으로 유니코드협회의 '채택(후원) 문자(Adopted Characters)'로 등재됐다.

유니코드는 한글과 알파벳은 물론이고 전 세계의 모든 문자를 컴퓨터에서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국제 산업 표준이다.

따라서 세월호 리본이 유니코드 문자로 등재됐다는 것은 세계 모든 컴퓨터에서 세월호 리본을 문자처럼 쓸 수 있다는 뜻이다. 그림 형태의 유니코드 문자를 모아둔 아이패드의 '이모티콘' 키보드에서도 세월호 리본을 쓸 수 있게 됐다.

유니코드 번호 '1F397'인 이 문자는 원래 '기억의 리본(REMINDER RIBBON)'이라고만 지칭됐다. 그러나 최근 한 후원자가 유니코드협회에 기부금을 내고 이 문자를 '리멤버 0416'이라는 채택 문자로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코드협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번 채택 문자로 등록되면 그 효과가 영구적이라고 밝히고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