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국민들 총선통해 박근혜정부·새누리당 경제실패 심판"(종합)

최종수정 2016.04.14 10:33 기사입력 2016.04.14 1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4일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실패 책임을 준엄하게 심판했다"고 의미부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총선의 의미를 이같이 평가했다. 김 대표는 "이번 총선의 가장 큰 의미는 '새누리당 과반의석'의 붕괴"라며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사진=아시아경제DB

김종인. 사진=아시아경제DB


김 대표는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것이 총알보다 강한 투표의 힘"이라고 밝혔다.

호남 참패와 관련해서는 더욱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대표는 "우리당의 호남 참패는 인과응보"라며 "항상 실망만을 드렸는데 의석을 달라고 하는 것은 염치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민주의 잘못에 회초리를 들어주신 호남의 민심을 잘 받아 안겠다"며 "더욱 분골쇄신하겠다"고 말했다.

총선 이후 당의 방향과 관련해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며 "경제민주화와 포용적 성장의 길로 대한민국 경제 틀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들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차기대권 후보와 관련해 "그동안 더민주 안에서 대선후보도 있었고, 총선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대선후보도 등장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떤 분이 최적임자 될 지는 앞으로 남은 기간, 어떤 분이 가장 적절한지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에 대해서는 "고군분투 수고하셨다"며 "수도권에서 우리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의미부여했다. 문 대표가 호남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대선불출마·정계은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당 차원의 만류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탈당했지만 총선에서 당선된 이해찬·홍의락 무소속 의원 복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홍 의원은 선거 때 의사를 밝혀서 뭐라고 밝힐 게 없고, 이 의원의 경우에도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 후보로 당선됐는데 추후 상황에 따라 결정할 사안으로 지금으로는 당장 결정할 것이 없다"고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