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후' 진구, 김지원의 오랜 팬? “오란씨 광고때부터…”

최종수정 2016.03.25 17:37 기사입력 2016.03.25 17:37

댓글쓰기

진구, 김지원 사진= 진구 인스타그램 캡처

진구, 김지원 사진= 진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배우 진구와 김지원이 일명 '구원커플'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진구가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 화제다.

지난 23일 진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들이 지원이를 두고 '오란씨 걸'이라고 하는데 나 역시도 그 광고의 임팩트가 엄청 컸다"며 "광고를 보고 대표님한테 지원이를 우리 회사로 영입하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본 소녀 배우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미지가 괜찮더라. 그 정도로 팬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진구와 김지원은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연인으로 등장,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