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양의 후예’ 진구, 바이러스 감염된 김지원에 뜨거운 눈물의 포옹

최종수정 2016.03.25 14:37 기사입력 2016.03.25 14:37

댓글쓰기

사진=KBS 2TV '태양의 후예' 인스타그램

사진=KBS 2TV '태양의 후예'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태양의 후예’ 진구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김지원에 눈물의 포옹을 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는 서대영(진구 분)이 눈물을 흘리며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윤명주(김지원 분)를 끌어안는 장면이 시청률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25일 AGB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 엔딩 장면의 순간 시청률은 각각 36.9%(전국기준), 39%(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전체 시청률은 31.6%(전국 기준)로, 시청률 상승이 논스톱으로 진행되고 있다.

방송에서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윤명주의 모습에 가슴 아파하는 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끝내 대영은 명주를 껴안으며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철벽과도 같았던 대영은 명주의 질병으로 결국 무너졌고 ‘구원(진구·김지원) 커플’의 슬픈 로맨스가 예고되며 둘의 사랑이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