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끝까지 공천꼼수…대구 수성을 '1시간 재공모' 논란

최종수정 2016.03.25 12:14 기사입력 2016.03.25 12: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의 4.13총선 공천파동이 후보등록 마지막날인 25일까지 이어지고 있다.

공관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갖고 탈당한 주호영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에 대한 재공모를 거쳐 이인선 후보를 단수추천키로 결정했다.

김회선 공관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어제 대구 수성을 후보 공모절차를 거쳤고, 오늘 공관위에서 이인선 후보를 새누리당 후보로 단수추천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오늘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의 결정에 따라 무공천된 5개 지역구와 대구 수성을도 같은 차원에서 최고위에서 결론이 나야할 것"이라고 최고위 의결을 촉구했다.

대구 수성을은 당 공관위가 이 지역을 여성우선추천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주 의원이 발발해 공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곳이다. 이후 주 의원은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이인선 후보는 총선 출마가 불가능해졌다.
이에 공관위는 해당 지역구의 후보자 선정 절차를 다시 진행하면 공천이 가능하다는 선관위 유권해석을 받고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재공모한 이후 이인선 후보를 다시 공천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하지만 주 의원은 공관위가 오전 9시부터 오전 10시까지 단 1시간만에 공모를 진행했다며 "공모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당헌당규의 공직후보자 추천규정 제4조 제2항에 의하면 공모개시일 전 3일부터 중앙당 시도당의 게시판에 공고해야 하는 규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또 제4항에 따라 신청접수는 오전9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한다고 돼있다.

주 의원은 "이같은 규정을 무시한 막장 무법공천"이라고 비난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