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컷오프’ 조해진 “김무성, 리더십 제때 발휘 안 해 막장 공천 됐다”

최종수정 2016.03.17 09:39 기사입력 2016.03.17 09:39

댓글쓰기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의 20대 총선 공천 탈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공관위를 강하게 비난. 사진 = 연합뉴스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의 20대 총선 공천 탈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공관위를 강하게 비난. 사진 =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 = 아시아경제 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컷오프(공천배제)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기대감을 갖지 않는다고 밝혔다.

17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한 조 의원은 “김무성 대표가 잘못된 공천을 막을 기회가 있었고 힘도 있었다. 그런데 그때 그 역할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 의원은 “당 지도부가 제때 역할을 했다면 공천이 막장으로 가지 않았다. 공천 초기부터 중심을 잡았다면 사천 패거리의 칼이 마음대로 휘두르는 공천을 막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무성 대표의 리더십은 힘을 잃은 상태가 오래되지 않았느냐”며 큰 기대감을 갖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김 대표는 16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천관리위원회에 당헌당규와 상향식 공천과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재의를 요청했다. 그러나 이한구 위원장은 즉시 재의요청을 거절한 상태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