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김무성 '현역 컷오프' 반발에 "바보같은 소리"

최종수정 2016.03.16 21:07 기사입력 2016.03.16 2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6일 김무성 대표의 현역의원 컷오프(공천 배제) 관련 지적에 대해 "바보같은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 하위권 후보가 공천됐다는 김 대표 발언에 대해 "여론조사만으로 다 공천하나. 다른 요소 갖고도 하잖나. 다 설명해줬는데도 그런 소리하고 있다. 여론조사로 다하면 우리가 무슨 필요가 있나. 컴퓨터로 하면 되지. 그게 바보같은 소리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까 (김 대표를 만나) 얘기를 다 해줬는데 그때는 알아듣는 척하더니 저런 식으로 나오니까 내가 열이 난 것"이라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공천에서 탈락한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탈당해 무소속 연대를 구성할 가능성이 있는 움직임에 대해 '잘린 사람들의 연대'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자기들끼리 평소 정책이나 이념을 공유했다든지, 강남 좌파랑 연계가 됐다든지 하면 이해를 하지만 그것도 아니지 않느냐"면서 "대놓고 '잘린 사람 연대'가 뭐냐"고 밝혔다.
임태희 전 의원의 무소속 출마 선언과 주호영 의원의 무소속 출마 시사 등에 대해서는 "다선을 해놓고 자기 공천 안 준다고 무소속 출마하는 것은 내가 (낙천시킬) 사람을 잘 본 것"이라며 "이익이 되면 당에 있고 손해 보면 밖에 나가는 사람은 공천 주면 안 될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성남 분당을에서 단수추천된 전하진 의원과 컷오프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임태희 전 의원을 비교하면서 "그곳은 창조경제 본거지로 만들어야 하는 곳이다. 가능하면 가장 적합한 사람을 찾아야 하는 것"이라며 전 의원 공천 배경을 설명했다.

대구에서 우선추천 지역 방식 선정에 의해 컷오프된 서상기·주호영 의원에 대해 "두 사람은 모두 거기에서 실컷 해먹었지 않느냐. 그런데 지금 4선까지 하겠다는 것은 무리 아니냐"라고 말했다.

또 "여성·장애인 모두 될 수 있으면 좋은 지역을 해줘야 한다"면서 "거기(대구)에서 빼낼 데가 주호영이랑 서상기 (지역구)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